파비앙 페논 주한프랑스대사, 전북 지역 방문 (2017년 11월 15일)

파비앙 페논(Fabien PENONE) 주한 프랑스대사는 2017년 11월 15일 전라북도 전주시와 익산시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번 방문에는 다비드 피에르 잘리콩(David Pierre JALICON) 한불상공회의소(FKCCI) 회장이 동행한다. 이번 방문은 2017년 5월 1일 전라북도 방문에 이은 프랑스 대사의 두번째 방문이다.

페논 대사는 송하진 전라북도 주지사, 박순종 전주 부시장을 예방하고 프랑스와 한국의 관계 강화 및 경제, 언어, 교육, 과학, 문화 분야에서 프랑스와 전주시의 협력 방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도시 및 지역 간 협력은 한국에서 프랑스의 우선 과제 중 하나다.

주한 프랑스대사는 전주시에서 전라북도의 시민사회 인사 및 경제계 인사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날 오전에 한불상공회의소, 주한 프랑스대사관, 전주 상공회의소는 협약서에 서명을 할 예정이며 향후 전라북도에서 프랑스 투자를 증진하고 전라북도와 프랑스 자치단체 간 교류를 강화하고자 한다.

정헌율 익산시장, 최희종 국가식품클러스터 지원센터(Foodpolis)장과 함께 페논 대사는 프랑스가 주빈국으로 초대된, 푸드테크를 주제로 하는 제7회 국가식품클러스터 국제 컨퍼런스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약 200여 명의 연구원과 전문가들이 매년 열리는 이 컨퍼런스에 참석할 예정이다. 프랑스의 비타고라(Vitagora) 식품클러스터가 이끄는 프랑스 대표단은 혁신(중소기업, 대기업, 연구소 등)에 전력을 다하는 프랑스의 농식품 분야 주역 약 340여 곳을 연합하고 있다. Seb와 Solactics 그리고 부르고뉴 대학(Université de Bourgogne)이 이번 방한단과 함께 방한한다.

페논 대사는 전북대학교를 방문하여 교수 및 학생들을 만날 예정이다. 전북대학교 이남호 총장과 면담을 갖고 한불 양자 관계 및 한국에서 프랑스의 주요과제에 관한 강연을 할 예정이다. 페논 대사는 이 기회를 빌어 대한민국에서 프랑스어 교육에 큰 기여를 한 전북대학교 조화림 교수에게 감사의 표시로 교육공로훈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교육공로훈장은 전세계에 프랑스의 문화를 널리 알리는데 적극적으로 기여한 교육자들에게 수여되는 명예훈장이다.

마지막으로 파비앙 페논 대사는 대한민국에 있는 7개 알리앙스 프랑세즈 중 하나인 전주 알리앙스 프랑세즈(Alliance française)를 방문할 예정이다. 조희천 전주 알리앙스 프랑세즈 이사장과 김현기 전주 알리앙스 프랑세즈 원장을 만날 예정이다. 40 000명의 한국인이 한국에서 프랑스어를 배우고 있으며 알리앙스 프랑세즈는 한국에서 프랑스어 교육의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마지막 수정 15/11/2017

페이지 위로